Home > 사업단소개 > 단장인사말
합성생명공학은 고도의 유전자합성기술을 바탕으로 신기능 유전자를 설계하고
화학적으로 합성하여, 유용자원을 생산하는 설계된 인공 생명체를 만드는 기술로써 자연에 존재하지 않는 생산성, 활성, 안정성이 뛰어난 새로운 생명체를 통해 원하는 물질을 생산해낼 수 있습니다.
이러한 합성생물학의 현재 연구용 시장 규모는 $600M이지만 일단 유용자원을 생산하는 새로운 생명체가 개발되면 저렴한 비용으로 고부가 가치 제품을 무한정생산할 수 있어 10년 후 시장규모는 $3.5B 이상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제약, 정밀화학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어21세기 사회, 경제 전반에 커다란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미 미국, 유럽을 중심으로 단백질 의약품 등의 신약 개발, 산업용 효소 연구개발, 바이오 연료 개발 등을 목표로 활발히 연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우리 사업단은 이러한 합성생명공학의 유용성과 시장성, 그리고 발전가능성에 입각하여 ‘새로운 기능유전자 설계->초고속 유전자 합성->단백질 및 유전자 차원의 분자진화개량 및 발현’의 과정을 통합, 유전자에서 단백질까지의 인공적 합성기술을 확립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습니다.

사업단 내에서 바이오니아는 효율적인 유전자 합성 프로세스 확립, 유전자 합성 키트 및 유전자 합성기 개발, KAIST는 유전자 설계 소프트웨어 개발, 제노포커스는 합성유전자를 이용한 단백질 발현 및 개량,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단백질 생산 부분을 담당합니다.

이러한 참여기관들의 보유기술을 클러스터링하여 BIO 2.0 이라 불리는 합성생물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차세대 바이오의 막대한 시장을 확보하고, 대덕연구개발특구를Synthetic Biotechnology의 핵심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국가경제에 도움을 줄 수 있기 위하여 우리 사업단은 끝없이 노력하고 클러스터를 확대해 나갈 것입니다.

목표달성을 위해 끝없이 노력하는 우리 사업단을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